채널뉴스

홍준표 "또다시 초짜 당대표 되면 나도 거취 결정할 지도"‥'국힘 탈당' 시사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5/21 [23:24]

홍준표 "또다시 초짜 당대표 되면 나도 거취 결정할 지도"‥'국힘 탈당' 시사

장서연 | 입력 : 2024/05/21 [23:24]

 

 

홍준표 대구시장이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대위원장이 당권을 쥘 경우 당을 떠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홍 시장은 오늘 자신의 소통채널인 '청년의꿈'에 올라온 '국민의힘 침몰은 시간문제 같다'는 글에 직접 댓글을 달아 이같이 밝혔다.

질문 글을 올린 작성자는 "지금 하는 꼴을 보니 망한 것 같다"며 "홍 시장이 아무리 말해도 말을 안 듣고 계속 저러고 있으니 아무래도 대비를 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적었다.

이에 홍 시장은 댓글을 달아 "또다시 초짜 당대표 되면 이 당은 가망 없어 나도 거취 결정할지도 모른다"며 "무슨 당이 배알도 없이 우리를 지옥으로 몰아넣은 애한테 굽실거리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보다는 새살림 차리는 게 그나마 희망이 있지요"라며 한 전 위원장이 당대표가 될 경우 탈당 후 신당 창당 가능성도 시사했다.

홍 시장은 최근 한 전 위원장의 총선 참패 책임론을 부각하며 연일 비난을 쏟아내고 있는데, 한 전 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이 거듭 거론되자 공세 수위를 한층 높인 것으로 보인다.

앞서 홍 시장은 지난 19일 자신의 SNS에 "두 초짜가 짜고 총선 말아 먹었다"며 "그 뻔뻔한 얼굴들이 정치판에서 영원히 사라졌으면 한다, 조국이 주장하는 특검받을 준비나 하시라"고 썼다가 삭제하기도 했다.

이런 홍 시장의 공세에 대해 여당 내에선 피로감을 나타내는 반응도 감지되고 있다.

'친윤'이면서 한 전 위원장과 총선 국면에서 갈등했던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도 오늘 한 유튜브 방송에서 "당에 분란을 일으키는 말씀은 이제 조금 줄여줬으면 좋겠다는 게 개인적인 생각"이라며 홍 시장의 자제를 촉구하기도 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카라반살롱 2024’ 오는 8월 31일 개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