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뉴스

가야금 명인 오경희, 6월 13일 선릉아트홀서 ‘서공철류 가야금산조’ 전 바탕 선보여

채널뉴스 | 기사입력 2024/05/27 [08:41]

가야금 명인 오경희, 6월 13일 선릉아트홀서 ‘서공철류 가야금산조’ 전 바탕 선보여

채널뉴스 | 입력 : 2024/05/27 [08:41]

가야금 명인 오경희가 오는 6월 13일 저녁 7시 30분 선릉아트홀이 주최하는 전통예술 기획공연 ‘불휘기픈소리’에서 가야금 독주를 선보인다.

 

▲ 오경희 가야금 명인(한숙구제 서공철류 가야금 산조)  ©

 

오경희 명인은 1991년 강정숙 명인의 서공철류 가야금산조 연주에 깊은 감명을 받은 것을 계기로 가야금에 입문했고, 이번 ‘불휘기픈소리’를 통해 오경희 명인 만의 산조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서공철류 가야금산조는 다른 류파의 가야금산조보다 다소 까다로운 기교와 자유분방함이 특징인 곡으로, 연주자의 기량이 그대로 드러나는 음악이라 평가받는다.

이번 공연은 전통예술 기획공연 ‘불휘기픈소리’의 일환으로, 한국의 전통음악을 올곧게 계승하는 전통예술가들의 예술 활동을 지원하고자 선릉아트홀이 마련했으며, 전국 공개모집을 통해 오경희 명인을 비롯해 이정희 명인(국립국악원 단원 역임) 등 전통예술가들의 열정적인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올 4월부터 진행된 ‘불휘기픈소리’는 국립민속국악원의 창극단원이자 전라북도무형문화재 판소리 이수자인 유태겸의 판소리를 시작으로 박수현(피리, 서울시청소년국악단 수석), 임상래(판소리,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 이수자), 김지희(대금, 전국전통공연예술경연대회 대상), 해믄고(풍류, 경북대학교), 유현수(피리, 서울대학교 박사), 하예원(해금, 온나라국악경연대회 금상), 김금희(판소리, 서울전통공연예술경연대회 대통령상) 등 쟁쟁한 전통예술가들이 출연한 바 있다.

오경희 명인은 “좋은 성음을 위해 가야 할 길이 멀지만 한 발짝씩 내딛는 심정으로 준비하고 있다”며 “서공철류 가야금산조가 더 널리 보급돼 많은 연주자와 이 좋은 음악을 함께 나누고 싶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엑스빅, 디지털 골프 퍼팅 연습기 ‘퍼팅뷰’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