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대전시 유성구 학하동 '첫 모내기 실시’

첫 모내기 품종은 ‘기라라397’이며 추석 햅쌀용 쌀로 출하할 예정

차재만 승인 2021.05.03 11:15 의견 0

대전시 농업기술센터(소장 권진호)는 5월 3일 유성구 학하동 박노창 농가에서 올해 첫 모내기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유성구 학하동서 첫 모내기 실시

첫 모내기를 하는 박노창 농가는 약 17ha의 벼를 재배하는 농업인으로 조생종부터 중만생종 벼를 재배하는 농업인인다.

이번 첫 모내기 품종은 ‘기라라397’이며 추석 햅쌀용 쌀로 출하할 예정이다. ‘기라라397’ 벼는 극조생종으로 밥맛이 좋을뿐아니라 추석 전인 8월말이면 수확이 가능하여 농가소득 증대는 물론 노동력 분산에도 도움이 되는 등 많은 장점이 있다.

박노창 농가는 이날 약 1.3ha를 식재할 계획이고, 9월초부터 추석 명절용으로 소포장하여 선물용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대전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대전지역의 모내기는 5월 20일 전후로 본격적으로 시작될 예정이며, 쌀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친환경 농업기반 구축 및 드론을 활용한 병해충 방제기술 등을 보급하여 농가소득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술보급과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