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안전한 하천 조성 ‘만전’

광주시, 도심하천 징검다리, 진입차단시설, 배수문 작동 여부 등 시설물 점검

차재만 승인 2021.07.13 15:44 의견 0

광주광역시가 여름철 우기를 맞아 집중호우로부터 안전한 하천 조성을 위한 본격적인 대비에 나섰다.

우선 지난해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광주천 등 17개 하천의 수해 피해복구 공사를 대부분 마무리했다. 지난해 8월7일과 8일 내린 500㎜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로 광주천을 비롯한 영산강, 황룡강 등에서 제방유실, 하천친수시설 파손 등 66억여원의 피해를 입었다.

X
유실된 호안이 복구된 광주천

이를 복구하기 국비 70억원과 시비 36억원 등 총 106억원을 투입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 제방, 호안 등 홍수 대비 시설 복구는 완료했고 산책로 등 편의 시설 복구도 이달 중 완료할 예정이다.

시는 신속한 복구를 위해 지난해 11월 국비 지원액이 확정되기 전에 선제적으로 실시설계를 마무리하고 국비확보 즉시 공사를 발주했다.

하천 시설물 이상 유무에 대한 점검도 마쳤다. 영산강, 광주천 등 36개 하천을 점검해 물 흐름을 방해하는 잡목을 제거하고 배수문 정상 작동 여부를 확인했으며, 특히 징검다리 등 자칫 인명피해가 발생될 수 있는 시설물에 대한 점검도 빠짐없이 실시했다.

X
이용 안내표지판 및 출입 차단 시설이 설치된 모습(풍영정천)

도심하천으로 시민이용이 가장 많은 광주천과 풍영정천을 중심으로 40곳의 징검다리를 전수점검하고 이용 안내표지판 19곳, 진입차단시설 16곳, 현수막 23곳을 설치·보완했다.
더불어 침수 빈도가 높은 징검다리는 높이를 조정하고 이용이 적은 곳 등은 철거를 추진한다.

기상특보에 따른 24시간 비상대응체계도 가동한다. 광주시와 각 자치구, 광주환경공단은 비상근무반 6개 18명을 편성해 특보 발효 시 주요 진출입로 차단, 안내방송 송출, 위험지역 순찰 등을 실시한다.

하천 수위 상승에 대비해 주요 수문 81곳에 공무원과 인근 지역 주민을 담당자로 지정해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했으며, 향후에는 사람이 현장에 가지 않고 자동‧원격으로 수문 조작이 가능하도록 영산강 등 국가하천에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을 구축 중이다.

X
최근 정비가 완료된 서창천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은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수위를 측정하고 자동으로 수문을 열고 닫을 수 있도록 하는 사업으로 수위 측정장치, 감시제어 설비, CCTV 설치 등 시스템 구축에 총 46억원을 전액 국비로 추진한다.

사업이 완료되면 수문 조작을 위해 현장 출동할 필요 없이 사무실에서 손쉽고 정확한 대응이 가능해 침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홍수 시 하천 범람을 막고 기상이변과 홍수량 증가에 대비하기 위한 하천 정비사업도 지속 추진 중이다.

하천의 규모와 중요도에 따라 50~200년에 한번 발생할 수 있는 강수량을 기준으로 홍수위를 산정하고 필요한 제방의 높이와 폭 등을 확보하기 위한 사업으로 올해 서창천, 서방천, 용전천, 운정천, 대촌천, 운수천, 황룡강 7개 하천 20.97㎞ 정비를 위해 시비 125억원을 투입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오는 2022년까지 완료한다.

시는 하천사업의 지방이양으로 지난해부터 국비지원이 종료돼 재정부담이 증가하고 있지만 기상이변에 대응하기 위해 투자 규모를 지속적으로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송용수 시 물순환정책과장은 “여름철 집중호우에 대비해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며 “비가 올 때는 하천 이용을 자제하고 진입 통제선 등을 준수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