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솔터널에 돌발상황 감지시스템 설치

돌발상황 발생시 신속하게 차로 제어 가능, 사고 신속 대처 기대

임흥순 승인 2021.07.16 13:15 의견 0

대전시는 15일 도솔터널에 돌발상황 감지 및 차로제어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돌발상황 감지 및 차로제어시스템은 터널내에 설치된 CCTV영상을 터널 관리사무소에서 실시간 분석해 돌발상황 발생시 신속하게 차로를 제어하는 시스템이다. 도솔터널 내에 16대의 CCTV와 터널 양쪽 입구에 LCS 제어판을 설치하여 사고가 발생할 경우 즉시 차로를 통제할 수 있게 되었다.

X
대전시, 도솔터널에 돌발상황 감지시스템 설치

돌발상황 및 차로제어시스템은 대전시가 교통체증을 해소하기 위해 구축하고 있는 첨단교통정보 수집장치의 하나로 오봉터널과 둔곡터널에도 설치될 예정이다.

대전시 교통건설국 한선희 국장은 “돌발상황 검지 및 차로제어 시스템은 터널 내 역주행, 차량정차, 보행자 발견, 낙하물 등의 돌발상황을 자동으로 검지하여 신속한 상황인지 및 차로제어를 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으로 시민들의 안전 운전에 기여하는 바가 클 것”이라고 밝혔다.

대전시는 교통안전도시를 만들기 위해 첨단교통정보 수집장치를 설치하고 있다. 첨단교통정보 수집장치는 교차로 방향별로 설치된 카메라로 실시간 교통정보를 수집,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통행패턴에 맞는 최적의 신호를 적용한다.

X

교통량이 많은 주요 간선도로의 차량소통을 우선 적용하면서 발생하는 신호부조화의 문제를 개선하는 시스템이다. 대전시는 그동안 86개의 교차로에 335개의 첨단교통정보 수집장치를 설치했다.

3, 4단계 추가 확장 계획에 따라 대전시 주요 간선도로의 전 구간에 적용하여 대전시 전 지역의 도로소통이 보다 원활해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공공교통정책과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