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문화공원사업' 국토부 공모사업 선정

‘22년도 개발제한구역내 생활공원 조성사업 국비 8억원 확보

김예원 승인 2021.07.19 17:49 의견 0

대전시는 장동산림욕장입구 장동문화공원이 국토교통부 주관 ‘22년도 개발제한구역내 생활공원 조성사업 공모에 선정되어 국비 8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에서는 개발제한구역 내 공원을 대상으로 지역주민의 녹색 여가공간 제공을 위한 생활공원 조성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공모에는 전국 7개 지자체 11개 공원이 신청했으며, 총 50억 원의 국고보조금 지원규모 안에서 5개 지자체 8개 공원이 선정되었다.

X
대전시, 국토부 공모사업 선정‘장동문화공원 ’탄력

최고 11억 원에서부터 최저 2억3천만 원까지 국비가 지원되며, 대전시 이중 두 번째로 높은 금액으로 선정되었다. 앞으로 총 16억 원을 들여 힐링센터, 잔디마당, 치유문화마당 등을 조성하게 되며, 지난해 국비 42억 원을 확보한 장동문화공원 사업과 연계하여 추진될 계획이다.

장동문화공원사업은 지난해 환경부 그린뉴딜 사업인 도시생태축 복원사업 공모에도 선정되어 2022년까지 국비 42억 원을 확보했다. 총 250억 원을 투입하여 2023년까지 85,702평방미터의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며 사유지에 대한 보상은 모두 완료된 상태이다.

그동안 황톳길과 맨발축제 등을 통하여 전국적인 명소로 자리 잡았지만 편의시설 부족이 아쉬운 점으로 꼽혔다. 지난해이어 올해도 국비를 확보하여 편의시설 개선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임묵 대전시 환경녹지국장은 “작년과 올해에 잇따라 국비확보를 국비를 확보하여 시비를 절감하게 되었다”며 “장동문화공원을 계획적이고 체계적으로 조성하여, 시민들에게 심신의 위로와 활력을 주고, 전국적인 힐링명소로 만들어 지역경제에 활력을 주는 공간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원녹지과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