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찾아가는 청년정책 소통학교 개최

청년 기관, 관계자와 지역 청년들 간 네트워킹을 통한 정책 관심도 제고

유동준 승인 2021.07.19 17:50 의견 0

청년정책은 진짜 청년이 만들자! 청년의 정책 참여기회와 체감도를 높이기 위한 ‘찾아가는 청년정책 소통학교’가 16일 김제 청년공간인 ‘이다(E:DA)’에서 열렸다.

전북도와 전북청년허브센터(센터장 박광진)는 16일 김제시와 군산시, 익산시 지역 청년(18세∼39세)들과 함께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X
전북도, 2021년 찾아가는 청년정책 소통학교 열어

이날 참여한 청년들은 팀별로 지역에서 청년들이 느끼는 문제점 발굴, 청년정책 아이디어 발표, 제안된 아이디어 중 가장 공감되는 정책을 선정(3개)하는 순서로 진행되었다.

올해 진행된 청년소통학교는 도내 14개 시군을 5개 권역으로 묶어서 진행했고 도내 150여 명의 청년이 참여하여, 청년 일자리 분야뿐 아니라 주거, 복지,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청년들이 필요로 하는 정책이 제안되었다.

그동안 제안된 아이디어 중 많은 청년들이 공감하는 정책들로는 공동 주거 공간, 읍면 지역 임대주택 지원 등 청년 주거환경과 함께 도서산간 지역의 의료 서비스 개선 지원, 세대 간 소통을 활성화하기 위한 교육‧활동 프로젝트 등이었다.

X

전북도는 청년들이 제시한 아이디어들을 시군 및 청년센터와 공유하고, 향후 청년정책 수립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는 등 청년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으로 구체화할 계획이다.

신현영 전북도 대도약청년과장은“이번 7월 조직개편을 통해 청년정책 추진 기반을 더욱 확대하였으며, 앞으로도 청년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여 청년들이 공감할 수 있는 정책을 발굴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부터 추진된 ‘찾아가는 청년정책 소통학교’는 도내 청년들로 구성된 협의체인 전라북도 청년정책포럼단과 지역 청년활동가, 청년 관련 기관 담당자 등이 모여, 지역 현안을 발굴하고 직접 청년정책을 제안하는 사업이다.

대도약청년과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