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남북방향의 새로운 고속도로가 뚫린다.

진천~청주~보은~영동 고속도로 신설로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김은실 승인 2021.09.24 13:17 의견 0

충북도는 지난 16일 국토교통부 ‘제2차 국가도로망 종합계획(2021-2030)’이 최종 확정되어 기존 국가간선도로망 체계가 남북 7축, 동서 9축에서 남북 10축, 동서 10축으로 재편되었다고 밝혔다.

국가도로망종합계획은 10년 단위로 수립하는 도로분야의 최상위 법정계획으로 향후 고속도로망 구축 방향이 제시되기 때문에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다.

이번 계획에 따라 남북 방향 3개축, 동서 방향 1개축이 조정되었으며, 대부분은 기존 지선 등을 조정하여 남북, 동서 방향 축을 조정하였다.

제2차 국가도로망 종합계획

또한 대도시권을 중심으로 건설될 순환도로망 중 대전권의 보령~대전~옥천~보은축도 포함되었다. 그 중 남북방향의 유일한 신설 노선은 경기 연천~서울(강일IC)~충북 진천~영동~경남 합천을 연결하는 남북 6축이다.

새롭게 생기는 남북6축 고속도로 노선은 중부고속도로와 중부내륙고속도로 사이의 큰 이격거리(73.0km)를 보완하고, 남북축의 교통량을 분산시키는 역할을 할것으로 예상된다. 이 노선은 충북도의 미개발 지역이라고 할 수 있는 청주의 남부권인 낭성면과 미원면, 충북도의 간선도로 접근성이 약한 남부권인 보은군, 옥천군, 영동군 지역을 관통하여 건설될 예정이다.

이번에 확정된 고속도로 노선이 건설되면 통과지역의 산업단지 입지 여건이 개선이 되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뿐만 아니라, 인근 지역의 관광지인 속리산, 화양동 계곡 등 관광산업 활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하고 있다.

충북도 이정기 균형건설국장은 “남북 6축인 진천~청주~보은~영동 고속도로 신설은 그 간 충북도에서 중앙정부에 수차례 건의하여 충북도의 염원이 본 도로망에 반영된 쾌거”라고 밝히며 이어 “앞으로 충북도는 본 도로망 계획이 반영된 고속도로가 건설되어 충북도 고속도로망을 촘촘한 격자형으로 구성할 수 있게 되었으며, 앞으로 계획이 추진되어 조기에 건설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도로과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