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야생생물Ⅱ급 ‘물고사리’ 울산에서 발견.

동해안 지역 최초 ‘울산 북구’에서 물 빠진 논 5개체 확인, 논 환경 개선 상징적 식물

김은실 승인 2021.11.09 16:49 의견 0

멸종위기야생생물Ⅱ급 ‘물고사리’가 동해안 지역에서는 울산에서 처음으로 발견됐다. 울산시는 지난 10월 30일 김상희 야생화 전문가(53세, 울산시 시민생물학자) 제보를 받고 북구 천곡동 논에서 물고사리 5개체(큰 개체 3포기, 어린 개체 2포기)가 서식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편집(이미지 더블클릭)
물고사리 작은개체 06

국립수목원 이강협 전문위원은 “동해안 지역에서 최초 보고이다.”면서 “울산으로나 국가적으로 중요한 발견이다.”라고 말했다. 이 전문위원은“포자로 번식하는 양치식물인 ‘물고사리’는 벼 생육에 방해를 주지 않으며, 농약 살포를 하지 않는 등 친환경 농법을 했다는 증거이다.”면서 “앞으로 개체 수와 생육환경 변화를 살펴보고 변화 상황에 따라 보존관리계획을 수립하고 실행하는 일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물고사리는 물고사리속 물고사리과 식물이다. 전 세계적으로도 물고사리속에는 4∼ 6종이 있다고 알려지고 있다. 영어로 워터스프라이트(water sprite)로 ‘물의 요정’이다. 포자를 달고 있는 잎이 뿔처럼 생겼다고 하여 ‘워터 혼펀(water hornfern)으로도 불린다.

우리나라에서는 절멸한 것으로 알려지다 1990년대 중반부터 발견되면서 2012년 멸종위기야생생물로 지정 보호하고 있다. 세계자연보전연맹에서도 적색목록(IUCN Red List 취약(VU)에 올라 있는 취약한 보호식물이다. 열대, 아열대 지방과 온대지방까지 넓게 분포하는 한해살이 정수 수생식물로 논이나 논둑, 수로에 무리지어 자란다. 우리나라에서는 부산, 광주, 김제, 서천 등지에서 관찰되고 있다.

편집(이미지 더블클릭)

울산시 관계자는 “농약 살포를 비롯한 논농사 환경 변화에 민감한 식물인 만큼 지속적으로 서식 환경을 관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학명 : Ceratopteris thalictroides (L.) Brongn
○ 영명 : water sprite, water hornfern
○ 분류체계 : 물고사리속, 물고사리과
○ 생태 특성

-(이름유래) 물의 요정(워터 스프라이트),또는 워터 혼펀(물뿔 고사리) - 포자엽이 뿔처럼 생긴 모양 유래

-(분포) 한국, 일본, 중국, 대만, 베트남 등 자생, 열대, 아열대지역 널리 자라면서 온대지역까지 분포범위 확장, 부산, 경남, 광주, 전남, 강진, 정북군산, 김제, 충남서천 등 생육함 ※ 서천지역 중국 자생지보다 위도가 높음

-(특징) 물 흐름 없는 논, 논둑, 수로 무리지어 자라는 한해살이정수식물, 잎은 1-3회 깃꼴로 갈라지고 영양엽과 포자엽이 다른 모습인데 포자엽이 더 크고 갈라진 잎 갈래가 더 가늘다. 영양엽은 난형, 난상 삼각형이다.

환경정책과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