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전북도, 범도민 쌀 소비 촉진 운동 시작!

하루 두끼 밥심으로....하루 두끼 쌀 소비할 경우 1인당 1일 50g 소비량 증가

박상권 승인 2022.07.14 12:55 의견 0

전라북도가 14일 전북농협과 합심하여 「하루 두끼는 밥심으로」라는 주제로 쌀 소비 촉진 운동을 시작했다.

이날 행사에는 전북도 김종훈 정무부지사, 신원식 농축산식품국장, 정재호 농협중앙회 전북지역본부장 등이 참석해 청내 직원 및 민원인 1,500여명을 대상으로 쌀 나눔 행사와 쌀 소비 확대 홍보에 앞장섰다.

전북도, 범도민 쌀 소비 촉진 운동 시작

통계청에 따르면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은 2021년 기준 56.9kg으로 1990년 119.6kg에서 30년만에 절반으로 감소했다. 반면 지난해 전국 쌀 생산량은 37만톤이 증가하면서 쌀 재고 과잉이 심각한 상황이다.

이에 전북도와 전북농협은 도내 쌀 재고 과잉을 해소하고,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는 쌀 값의 안정화를 위해 범 도민이 함께하는 쌀 소비촉진 운동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하루에 쌀을 두끼만 소비한다면 1인당 1일 소비량이 50g 증가하고, 도민 178만명이 동참했을 때 1일 89톤의 소비가 증가하게 돼 농가, 농협 등 경영체 안정화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북도 김종훈 정무부지사는 “우리 국민 제1의 주식인 쌀의 소비 확대는 식량주권을 지키는 것과 같다.”면서 “우리 도민 다함께 쌀 소비촉진 운동에 동참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7월 1일에는 김관영 전북도지사가 하나로마트 전주점에서 ‘전북쌀 지키기 88릴레이 챌린지’에 1호로 참여하며 범 도민 쌀 소비촉진 운동의 포문을 열었다.

전북도와 전북농협은 앞으로 88명의 도내 주요 기관장들의 쌀 소비 촉진을 위한 88릴레이 챌린지를 진행함과 동시에 전주역·익산역, 한옥마을 등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서 「하루 두끼는 밥심으로」쌀 소비 촉진 운동을 지속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농산유통과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