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부산시, 해운대 등 여름경찰서 방문해 치안 사항 점검

해수욕장 개장 기간 중 불법 촬영·성범죄 등에 대한 선제적·예방적 순찰 활동 당부

차재만 승인 2022.07.14 12:54 의견 0

부산시 자치경찰위원회는 현재 운영 중인 해수욕장 여름경찰서를 방문해 치안 사항을 점검하고 선제적 순찰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정용환 부산시 자치경찰위원장은 지난 7일 전국 최대 피서지인 해운대와 광안리 해수욕장 여름경찰서를 방문했고, 13일에는 다대포와 송도 해수욕장 여름경찰서를 각각 찾아 직원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순찰사항 등을 점검했다.

7월 7일 광안리 해수욕장 여름경찰서 방문

현장 방문에는 정 위원장 외에도 문봉균 부산남부경찰서장, 박영옥 해운대 여름경찰서장, 신해성 광안리 여름경찰서장 등도 함께 했다.

여름경찰서 직원들은 대체로 심야 시간에 쉴 수 있는 휴게공간 마련과 부족한 물품 등에 대해 건의했고, 정용환 위원장은 예산 등을 검토해 적극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부산시 내 7개 해수욕장에는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2개월간 여름경찰서 2개소(해운대, 광안리) 및 여름파출소 5개소(송정, 송도, 다대포, 일광, 임랑)가 운영되며, 경찰관 82명이 배치되어 피서객이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여름 바다 조성을 위해 24시간 해수욕장 치안을 담당한다.

7월 13일 다대포 해수욕장 여름파출소 방문

특히, 올해는 여름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더 많은 피서객이 해수욕장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부산시 자치경찰위원회는 해수욕장 관광지의 신속한 치안 예방 활동을 위해 관광경찰대에 개인용 이동장치(PM)를 배치하여 해수욕장 내 112신고 접수 시 신속 출동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물놀이 안전사고 및 성범죄 발생을 대비한 선제적·예방적 순찰활동을 강화하여 피서객 안전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정용환 자치경찰위원장은 “여름철 피서지 치안 수요도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구·군 지자체·119소방서·해경 등 관련 기관과 협력 총력 대응으로 쾌적하고 안전한 피서지 치안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자치경찰관리과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