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수사물, 개볼락·탁자볼락 시험·방류

道 수산자원연구원, 어린고기 8만 마리 영덕 앞바다 자원회복

김은실 승인 2022.09.15 17:17 의견 0

경상북도 수산자원연구원은 15일 영덕 대진리 연안바다목장 조성 해역에 동해안에서 사라져가는 고부가가치 품종인 개볼락과 탁자볼락 어린 고기 8만 마리(개볼락 2만, 탁자볼락 6만)를 생산해 방류했다고 밝혔다.

볼락_방류광경

연구원은 동해안 특화자원인 볼락류 종(種) 보존 및 시험·연구를 위해 지난 2016년부터 동해 연안의 볼락류 어미를 확보해 인공종자 생산연구를 시도했다.

개볼락의 경우, 성숙에 따른 산출(産出) 유도에 관한 생태학적인 연구를 주기적으로 수행해 올해 3월말 동해안에서는 처음으로 인공종자생산에 성공함으로써 연구역량 및 대량생산의 기반을 마련했다.

특히, 탁자볼락은 지난해 국내 최초로 인공종자생산에 성공해 자원화한 바 있으며, 올해도 2년차 연구개발을 통해 6만 마리를 생산해 자원회복 조기실현에 청신호를 밝혔다.

개볼락은 ‘돌우럭’, 탁자볼락은 ‘검정열기’라고도 불리며 회와 매운탕이 일품이라는 평이 있지만 점차 자원량이 감소하고 있어 일반인에게는 보기 드문 어종이다.

이처럼 희소성이 있는 ‘아는 사람은 다 아는 명품’어종은 연안정착성이 강한 품종으로써 자원조성효과가 크며 사라져가는 자원의 생태적 가치 및 어업소득의 다양성을 확보하는데 충분한 가치가 있다.

김성학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이번 탁자볼락과 개볼락 종자생산·방류는 고급 볼락류 종(種) 보존 및 시험·연구의 성과이다”며 “동해안 고급 어종의 종 복원을 통한 생물다양성 확보와 대량생산 체제 확립을 통해 식량 안보 등을 위한 시험·연구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