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지역 최초 청소년 힙합댄스 대회 열어

치열한 경쟁 뚫고 예선 통과한 전국 청소년 힙합댄서 300여명 참가

차재만 승인 2022.10.10 21:45 의견 0

경상북도는 지난 8일부터 9일까지 김천에 있는 경북청소년수련원에서 「전국 청소년 힙합댄스 경연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경연에는 올장르 배틀 개인전, 올장르 퍼포먼스 단체전과 브레이크 개인전으로 나눠 진행됐고 미리 제출한 예선영상을 통해 최종 선발된 300여명의 전국의 청소년 힙합댄서들이 참여했다.

1일차에는 화려한 개막식과 함께 퍼포먼스 개인전은 토너먼트식으로 진행됐고, 퍼포먼스 단체전은 리그형식으로 경연이 펼쳐졌다.

2일차에는 브레이크 댄스 개인전이 리그형식으로 진행하여 최종 우승자를 가려냈다.

대회 결과 올장르 퍼포먼스 부문 대상 개인전의 영광은 개인전 권혁진 씨, 단체전은 ‘BOSS CREW’팀(영도여자고등학교 엄인혜 외 10명)에게, 또 브레이크댄스 부문 개인전 대상은 정하용(한국방송예술진흥원) 씨에게 돌아갔다.

이번 대회에는 경연 외에도 화려한 축하공연으로 랩퍼 스카이민혁, 황지상, DJ 예송, 사운드곰, 퍼포먼스 드림팀의 무대와 그래피팅 체험, 짚라인 등의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더해 행사장을 방문한 청소년들과 관람객들에게 다채로운 즐거움을 선사했다.

한편, 힙합댄스는 `브레이킹‘이라는 이름으로 2024년 프랑스 파리 올림픽에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한국올림픽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2023년에 올림픽 국가대표를 선발할 계획으로 이에 맞춰 우리 도에서는 전국 청소년 힙합댄스 경연대회 등을 통해 청소년 선수를 육성‧지원할 방침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번 대회는 전국의 청소년들이 춤을 통해 끼를 발산하고 꿈을 키워가는 축제의 현장으로서, 전국에서 참가한 청소년 힙합댄서 여러분 모두를 응원한다”면서 “그간 노력한 만큼 멋진 공연을 펼치고 좋은 결과를 얻기를 바라고 이번에 참석한 힙합 댄서 중에서 K-Pop과 한류를 이끌어나갈 주역들이 많이 배출됐으면 좋겠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아이세상지원과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