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암 송시열 관련 자료 다량 발견

강원도 동해시에서 대전시 유형문화재 송자대전판 간행과정 미공개 자료 99점 발견

유동준 승인 2022.10.18 06:28 의견 0

대전시는 송자대전판(시유형문화재)의 제작과정이 담긴 다량의 일제강점기 문서를 강원도 동해시에서 발견, 소장처인 동해문화원의 협조를 받아 문화재 조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송자대전판은 조선 정조 1789년 제작되었으나 일제강점기 일본군에 의해 소실(燒失)되었다. 현재 대전시 문화재로 지정된 송자대전판은 이를 다시 판각한 것으로 대전 남간사에서 제작했다고 하여 ‘남간사본(南澗社本)’으로 불려오고 있다.

이번에 발견된 문서들은 이 남간사본의 제작과 관련한 통고문(通告文), 간찰, 입회원서, 망기 등으로 총 수량은 99점이다.

이번에 발견된 기록을 남긴 주인공은 삼척 유생 홍재모(洪在謨)로 그는 송자대전 중간소(重刊所)의 집사인 동시에 화양소제고적보존회 회원이었다.

그가 대전과 연을 맺게 된 것은 친척 홍낙섭(洪樂燮)이 구한말 위정척사학파의 거두 연재 송병선의 문인이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한편 삼척의 유생이 이처럼 대전의 유림과 교류하며 송자대전판 중간(重刊)에도 큰 역할을 한 것은 그만큼 송자대전의 재간행이 전국적인 사업이었으며, 당시까지도 대전 회덕이 전국의 유림을 하나로 모을 수 있는 사상적 구심점이었음을 보여준다.

조사를 진행한 성봉현 교수(충남대, 시문화재위원)는 “그동안 간소일기(刊所日記)가 없어 송자대전 중간에 대한 부정확한 추측도 많았는데, 이번 자료의 발견으로 빈칸으로 남겨져 있던 기존 연구의 많은 부분을 보완할 수 있게 되었다.”며 금번 조사의 의미를 설명했다.

실제 이번에 발견된 자료는 송자대전의 중간 과정을 기록한 유일한 사료로 당시 송자대전이 한 곳에서 판각된 게 아니라 영남의 함양과 대구, 호남의 나주와 무주 등 최소 4곳 이상에 판각소를 두고 진행되었다는 사실 등이 새롭게 밝혀졌다.

권정연 대전시 학예연구사는 “이번 조사의 성과는 송자대전 중간소에 관한 것뿐만 아니라 2013년 대전시에서 최초로 그 존재를 확인했으나 자료가 부족하여 연구를 진척하지 못했던 ‘화양소제고적보존회’에 관한 새로운 정보들을 얻게 된 것”이라며 그 의미를 강조했다.

올해 대전시에서 진행한 지정문화재 정기조사 결과를 토대로 향후 송자대전판의 정밀조사와 보수 및 보존처리 또한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비록 자료가 동해시에 있지만, 도록 발간이나 특별전 개최와 같은 방법 등을 통해 대전시민과도 만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는 말 또한 덧붙였다.

이번 자료의 발견으로 대전 ‧ 충남을 대표하는 역사적인 인물인 우암 송시열과 그동안 베일에 가려져 있던 일제강점기 지역 유림에 관한 연구가 새로운 전기를 맞게 될지 기대된다.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