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뉴스

최재영 목사,김건희 여사에 청탁 후 …대통령실 직원 "서초동 연락받아"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6/04 [19:18]

최재영 목사,김건희 여사에 청탁 후 …대통령실 직원 "서초동 연락받아"

장서연 | 입력 : 2024/06/04 [19:18]

                                        사진=서울의소리가 촬영한 영상 갈무리

 

 

최재영 목사가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게 명품백을 건넨 이후, 대통령실 관계자로부터 '서초동'을 언급하는 연락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 목사는 지난달 31일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 소환조사를 받으면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대통령실 조 모 과장과의 통화 녹취를 제출했다.

해당 녹취에서 조 과장은 지난 2022년 10월 17일 최 목사에게 전화해 "김창준 의원님 건으로 '서초동'으로부터 연락을 받았다"면서 청탁 내용에 대해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최 목사는 지난 2022년 9월 김 여사에게 명품백을 선물하며, 김창준 전 미국 연방하원 의원의 국립묘지 안장 등을 청탁했다.

최 목사는 여기서 조 과장이 언급한 '서초동'은 김 여사 측을 의미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녹취에서 조 과장은 "말씀을 전해 듣기로는 우선 절차를 좀 많이 밟으셔야 하는 상황"이라며, "(김 전 의원) 사모님이 여사님 면담을 요청하시는 걸로 들었는데 맞냐"면서, 이후 절차 등을 설명했다.

이어 메시지로 보훈처 송 모 사무관의 연락처를 안내했다.

이후 최 목사는 송 사무관에게 연락해 조 과장에 대해 물었고, 송 사무관으로부터 "저와 그 분은 통화한 적이 없고, 파견 나가있는 과장님께 말씀을 하셨나보더라"고 답했다고 전해졌다.

최 목사와 김 여사의 첫 만남이 이뤄지기 전 두 사람이 나눈 대화 내용도 공개됐다.

이날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최 목사는 2022년 6월 김 여사와 첫 만남 약속을 잡을 당시 메신저로 명품 화장품을 선물로 준비했다면서 샤넬 브랜드 로고가 새겨진 종이가방 사진을 보냈다고 기사화 했다.

"은밀하게 전달만 해드리고 싶다"는 최 목사의 메시지에, 김 여사가 "한번 오시라"고 답했고 이에 만남 약속이 이뤄졌다는 게 최 목사 측 주장이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엑스빅, 디지털 골프 퍼팅 연습기 ‘퍼팅뷰’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