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간호사, 인천 생명사랑활동가로 나서다.

인천시 자살예방센터-인천간호사회, 간호사 생명사랑활동가 양성 협약 체결

차재만 승인 2022.09.20 18:50 의견 0

인천광역시는 자살고위험군의 조기발견을 위해 간호사를 생명사랑활동가로 양성해 지역사회 자살예방 사회안전망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생명사랑활동가는 자살고위험군을 조기에 발견하고, 고위험 신호를 포착하면 전문기관에 연계해 자살을 예방할 수 있도록 중간다리 역할을 한다.

자살예방의 날 기념 힐링토크콘서트 ‘내일도 맑음’을 개최하였다

인천시는 지난 2017년 전국 최초로 생명사랑택시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으며, 이를 지속적 확대해 생명사랑병원, 생명사랑약국, 생명사랑학원, 종교계 생명사랑활동가 등을 위촉 및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는 의료 일선에서 환자의 건강을 살피고 있는 간호사가 중심이 돼 자살고위험군을 살피고 더욱 촘촘한 사회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인천광역시자살예방센터(센터장 강승걸)와 인천광역시간호사회(회장 조옥연)는 협약을 체결하고 간호인력의 생명지킴이 양성, 자살 고위험군 발굴 및 도움기관 연계, 자살예방 정보제공, 생명존중문화 확산을 위한 홍보 및 캠페인 운영 등에 협력할 예정이다.

간호사 생명사랑활동가의 첫 시작은 가천대길병원 소속 간호사를 중심으로 양성할 계획으로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자살예방의 날 기념 힐링토크콘서트 ‘내일도 맑음’을 개최하였다

지난해 발표한 인천시 자살사망자 심리부검 결과에 따르면, 자살사망자가 도움 요청을 위해 정신건강의학과(51.9%)와 병의원(25.9%)을 방문하는 사례가 많았던 것으로 나타나, 간호사는 자살위험자를 발견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석철 시 건강보건국장은 “간호사가 시민의 생명과 건강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자살예방에 동참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소중한 생명을 지키고자 하는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다양한 방면에서 최선의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천광역시자살예방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마음건강자가진단 및 온라인상담실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건강증진과

저작권자 ⓒ 채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